• KAF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외교부] 최종건 제1차관, 북·서 아프리카 핵심 3개국(모로코, 세네갈, 나이지리아) 방문 예정

관리자 / 2021-08-13 오전 8:17:00 / 145

□ 최종건 제1차관은 8.14.(토)~21.(토)간 북·서아프리카 핵심협력국인 모로코, 세네갈, 나이지리아 3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o 이번 방문은 코로나19 하 우리 차관급의 첫 아프리카 방문으로 각국 외교장관 등 고위급 예방 및 면담, 우리의 개발협력사업 현장 방문, 현지 진출 우리 기업 간담회 등의 일정 추진 


  ※ △모로코는 對북미·유럽 수출관문이자 제조업 거점국 △세네갈은 아프리카내 우리 원양산업기지로 수산업 중심지이자 아프리카 최초 항공기(KA-1S 훈련기 4대) 수출국 △나이지리아는 사하라 이남 최대 경제대국으로 우리 기업 최대 해외건설 수주국

     

□ 최 차관의 금번 방문은 중견 선진국으로서 아프리카로의 외교 다변화 구현 및 아프리카 국가들의 협력 확대 요청에 부응하기 위한 것으로, 우리 측은 보건·교육·기반시설·제조업 등 우리 강점 분야에서 방문국들과의 코로나19 이후의 상생 협력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o 내년 수교 60주년을 맞는 모로코 및 세네갈과는 양·다자간 교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하고, 나이지리아와는 기니만 해양안보 협력 등 협의 예정

  o 아울러,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지대[AfCFTA]*출범으로 거대 단일시장으로 부상한 아프리카에 대한 우리 기업 진출 지원을 위해 노력


      * 13억 인구와 3조 달러 국내총생산[GDP] 규모의 아프리카 단일시장 형성을 목표로 하며, 2021.1.1.자로 동 협정에 따른 교역 공식 개시


□ 최 차관은 특히 내년도 아프리카연합[AU] 의장국인 세네갈 방문 시 올해 12월 서울 개최 추진 중인 제5차 한-아프리카포럼*에 외교장관 참석을 요청하는 등 포럼 개최 관련 협조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 한-아프리카 포럼은 아프리카와의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2006년 장관급 회의로 처음 개최되었으며, 올해 12월 서울에서 제5차 한-아프리카포럼 개최 예정


□ 올해는 우리나라가 아프리카 국가들과 처음으로 수교를 맺기 시작한지 60주년*으로, 최 차관의 금번 아프리카 3개국 방문은 우리 외교 외연 확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1961년 첫 수교국인 코트디부아르를 포함, 니제르·베냉·차드·카메룬·콩고공화국과 수교.  끝.


영문보도자료 바로가기(Eng. Ver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