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AF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외교부] 최종건 제1차관, 세네갈 방문 결과

관리자 / 2021-08-19 오전 8:57:00 / 132

□ 최종건 제1차관은 8.17.(화)-18.(수)간 서아프리카 협력 거점국인 세네갈을 방문하고 △마키 살(Macky Sall) 대통령 예방, △아마두 옷(Amadou Hott) 경제계획·협력부장관 면담, △맘므 바바 시세(Mame Baba Cisse) 외교차관 면담 등의 일정을 가졌다.


□ 최 차관은 ‘살’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양국이 민주주의와 경제개발을 동시에 이룩한 국가라는 공통점을 바탕으로 깊은 신뢰를 쌓아왔다고 평가하고, 내년 수교 60주년을 맞이하여 보건, 개발, 경제, 방산, 국제무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하였다.


  o ‘살’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방역정책과 글로벌 백신 생산 허브로의 도약 노력에 대해 높이 평가하였고, 백신에 대한 공평한 접근을 위해 한국이 특별히 노력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이에 최 차관은 코로나 관련 협력을 기반으로 양국이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함께 대비해 나가자고 하였다.


  o 최 차관은 세네갈은 우리의 개발협력 중점협력국으로 우리가 국립암센터 건립사업*, 해상인프라구축사업** 등을 통해 세네갈 경제 발전에 기여해왔다고 한 바, ‘살’ 대통령은 이러한 사례가 양국 간 협력 확대에 긍정적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하였다.


      * 현대식 암 진단치료 장비를 갖춘 세네갈 최초의 암치료 전문병원( 85.50백만불 지원)


      ** 감비아 강으로 분리되어 있는 세네갈 남부 카자망스 지역을 수도 다카르와 연결하는 운송 프로젝트(EDCF 1차 : 48.79백만불, 2차 : 88.19백만불 지원)


  o 양측은 세네갈 진출 우리 수산 기업들이 세네갈 경제 발전 및 일자리 창출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는데 공감하였으며, 최 차관은 우리 기업들의 원활한 기업 활동을 위한 애로사항 해결에 ‘살’ 대통령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하였다.


  o 최 차관은 아프리카 최초로 세네갈이 「KA-IS」*를 도입한 점을 상기한바, ‘살’ 대통령은 방산 분야 협력이 더욱 확대되어 세네갈의 사헬 지역 등 서아프리카 지역 안보 불안 대응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하였다.


      * 세네갈은 우리 공군 훈련기 「KA-IS」 4대를 도입하여 운용 중


  o 최 차관은 오는 12월 한국에서 개최되는 한-아프리카 포럼 및 유엔 평화유지장관회의에 세네갈의 참석을 요청하였으며, ‘살’ 대통령은 내년도 아프리카연합[AU] 의장국 수임 시 한-세네갈 협력을 넘어 한-아프리카 간 협력 확대에도 관심을 가지겠다고 하였다. 

 

□ 최 차관은 ‘시세’ 외교 차관과의 양자면담 계기, 한-세네갈 정무·경제·개발 등 분야에서 실질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서아프리카 등 지역정세에 대해서도 서로 의견을 교환하였다.


□ 또한, 최 차관은 ‘옷’ 경제계획·협력부장관을 면담하여, 세네갈에 진출한 우리기업의 애로사항 해결 등을 통해 양국 간 경협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세네갈 정부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양국 간 경제 및 개발협력 확대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였다.


□ 이외에도 최 차관은 우리기업이 세네갈에 투자한 아프리카 최대 참치통조림공장인 스카사(S.C.A SA) 참치통조림 공장을 방문하여 우리 수산기업 활동 현황과 어려움을 청취하였으며, 우리 진출기업이 원활한 기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세네갈 정부에 협조를 요청하였음을 설명하였다.


□ 최 차관의 금번 세네갈 방문은 2016년 임성남 전(前) 제1차관의 방문 이후 약 5년 만에 이루어진 차관급 방문으로, 서아프리카 협력거점국인 세네갈과의 내년 수교 60주년 계기 협력 강화의 기반을 다진 것으로 평가된다.


붙임 :  계기별 면담 사진.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