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 아프리카 지식정보
  • KAF 자료실
  • 아프리카대륙 통신원 리포트
아프리카대륙 통신원 리포트

[가나] 가나에서 급부상하는 친환경 비즈니스: 지속가능한 미래를 향한 변화

관리자 / 2024-04-27 / 96

최근 가나에서는 지속가능한 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재생 가능 에너지부터 생분해 포장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친환경 제품과 서비스를 채택하는 기업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기업가, 혁신가, 정부 기관, 비정부기구(Non-Governmental Organization; NGO), 소비자, 글로벌 비즈니스 파트너 등 많은 이해관계자가 이러한 친환경 비즈니스 관행을 구축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가나에서 친환경 비즈니스 관행이 확산하게 된 배경으로는 환경에 대한 우려, 소비자 의식 제고, 규제 압력,  경쟁 우위 추구 등이 있다. 특히 기업들은 비용 절감, 브랜드 평판 개선, 시장 변동성에 대한 대응력 확보 등 지속가능성의 장기적 이점을 인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업들은 환경 원칙에 부합하는 혁신적 솔루션을 개발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정부는 정책과 인센티브, 규제를 통해 기업이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관행을 채택하도록 장려하고 있다. NGO와 국제기구 또한 전문지식 및 재정 지원, 파트너십을 통해 친환경 비즈니스 전략을 지원하고 있다.


친환경 제품과 서비스를 채택하는 기업의 증가는 가나 경제와 환경 모두에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 이러한 친환경 기업은 지속가능한 소비와 생산 패턴을 촉진하여 환경 보호, 기후변화 완화, 포용적 경제 발전에 기여한다. 그러나 낮은 금융접근성, 소비자 인식 부족, 기반시설 미비 등은 친환경 비즈니스 관행의 폭넓은 확산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여전히 작용하고 있다.


가나의 친환경 기업 몇 곳을 소개한다. 먼저, ‘카이레 홈 앤 뷰티’(Kaire Home and Beauty)는 친환경 재료로 만든 수공예 실내 장식품을 판매하며, ‘트래쉬 백’(Trashy Bags)은 플라스틱을 재활용해 가방, 배낭, 액세서리 등을 제조한다. ‘밤부 바이크 이니셔티브’(Bamboo Bikes Initiative)는 대나무로 자전거를 만들고, ‘콜리코 웨어’ (Koliko Wear)는 업사이클링 재료로 수제화를 제작하는 기업이다. ‘스킨 고메’(Skin Gourmet)는 가나의 자연에서 유래한 재료로 만든 스킨케어 제품을 선보이며 포장재 또한 안전하고 친환경 재료로 만들고 있다.


가나에서 이처럼 친환경 제품 및 서비스를 지향하는 기업이 증가하고 있는 것은 기업가 정신의 근본적 패러다임이 지속가능성 중심으로 전환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러한 변혁적 움직임을 더욱 촉진하기 위해서는 친환경적 미래를 위한 국가의 노력, 이해관계자 간 협력, 지속적인 혁신, 정책적 지원이 필수적이다.

친환경 기업: 카이레 홈 앤 뷰티 ⓒKaire Home and Beauty

친환경 기업: 스킨 고메Irene Kwartemaa Ahimah

※ 해당 주제와 관련한 더 자세한 내용은 본 보고서를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태그